정보화마을 충남 아산 내이랑마을

HOME 마이인빌 메일 고객센터
충남 아산 내이랑마을 전경

"나의 이랑이라는 이름 만큼 정겨운 내이랑 마을"

내이랑마을 전경사진

어릴적 향수에 젖게하는 푸근한 마을 내이랑은 전통과 환경이 살아 숨쉬는 곳으로 어릴적 즐겁던 기억들을 새록새록 떠올릴수 있습니다. 하얀 솜털 돋아난 파란 쑥을 캐던 논두렁.. 바지를 걷어 붙이고 맨발로 뛰어들어 잡던 미꾸라지.. 입언저리 까맣게 물들이며 먹던 달디단 오디. 주인몰래 따먹던 시원한 배. 즐거운 체험과 옛전통의 축제가 있는곳 내이랑에 오셔서 마음의 휴식을 누리기 바랍니다.

내이랑마을 소개

온천의 고장 충남 아산시에서 자동차로 20여분을 벗어나면 영인면 신봉리 내이랑 마을에 도착합니다. 우리 내이랑마을 (석골)은 주민이 319명밖에 안되는 작은 마을이지만, 정월 대보름 때는 마을에서 펼치는 축제를 보기 위해 전국에서 5,000여명이 몰릴 정도로 꽤 알려진 곳입니다. 젊은 후계인력들을 중심으로 유기농 농사를 짓고 있으며 고룡산 기슭의 포근함과 조상 대대로 내려온 넓은 들녘에서 자연 그대로의 순수함과 정겨움을 가진 자연지킴이 녹색마을입니다.

농기구전시장

우리마을에서 가장 자랑스러워 하는 볼거리는 쟁기와 보습 등 각종 농기구 400여 점을 전시하고 있는 ‘농기구전시장’입니다. 망태기와 짚신, 우비인 도롱이, 새잡이 도구인 ‘새탑새기’ 등 다양한 짚으로 만든 생활용품은 우리 것에 대한 진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리라 생각됩니다. 마을 주민들은 1994년부터 26만평의 땅에 유기농법으로 농사를 짓고 있는데, 관광객들은 채소와 토마토 가꾸기 등을 체험할 수가 있습니다. 또한 수를 빻아 콩과 함께 찌는 ‘수수도가니 떡’을 주민과 함께 만들어 먹을 수 있고, 짚으로 여치집 등을 만들 수 있습니다.

주민들이 마을 뒷산인 고룡산(해발 295m)에 2시간 코스의 등산로를 개발해 놓았습니다.
맑은 날 일몰시간에 고룡산에 오르면 서해대교를 배경으로 떨어지는 멋진 낙조를 볼 수가 있습니다.
또한 사슴 사육장을 둘러보고 사슴고기를 맛보면서 휴가를 즐길 수도 있습니다.

자연, 문화자원

마을인근에 영인산 휴양림, 아산온천, 스파비스가 있어 가족과의 사랑과 친밀감을 더하고 현충사, 온양민속박물관이 있어 과거와 현재의 문화를 비교하며 교육 학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것입니다. 그리고 내이랑 마을 뒤쪽에 자리하고 있는 고룡산에는 약수터가 있어 등산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토착성씨

신봉2리 : 원주 김씨가 신화리(장재울)에서 섭골로 이주하여 현재까지 거주하며, 후에 양주 조씨가 입향하여 6대에 걸쳐 살고 있고 동래 정씨도 세거하게 되었습니다. 이외에 전주 이씨, 김해 김씨 등 여러 성씨가 거주하고 있습니다.